책, 커피, 음악사랑 블로그 ★☆

Posted
Filed under 책 소개/리뷰
 지허스님의 차 - 아무도 말하지 않은 한국전통차의 참모습  지허스님 지음
2000년 전통의 한국자생차와 차문화의 참모습을 국내에서 유일하게 전통차의 맥이 살아 있는 선암사 지허스님이 전한다. 우리가 몰랐던 우리 차의 모습과 효능부터 일본차인 녹차의 문제점, 자생차나무 가꾸는 법과 즐기는 법, 진짜 차와 禪(선)의 관계까지 심도있게 다룬다.


궁금하다 우리차..

흔히 마시는 녹차가 일본에서 건너온 차인건 전부터 알고 있었다. '차(茶)'하면 일단 생각나는 나라는 중국, 인도, 일본, 영국이어서 나에게는 차가 이국적으로 느껴지기도 했다. 우리 조상들도 차를 즐겨 마셨다는 건 알겠는데 지금 와서 나는 왜 이렇게 우리 '차'에 대해서 아무런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는 걸까..

우리차는 어디로..?
나는 이책을 보기 전에는 우리나라에 처음 차가 들어온 시기가 통일 신라 시대인 9세기말로 알고 있었다.(창해 ABC북 - 차(茶) 참고) 내용인 즉, 신라의 대신 대렴(大廉) - '크게 청렴함' 이름 한번 멋드러 진다. - 이 당나라에서 본국으로 귀국하면서 가져와 왕명을 받들어 지리산 자락에 심었다는 이야기 이다.('삼국사기'에 전한다) 그때 당시에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생각 했으나 지금 다시 생각해 보면, 어딘가 이상하다. 중국에서는 거의 5천년전 - 약 BC 2737년경 - 신농(神農) 황제가 차를 발견하였다고 하는데 가깝고 왕래도 빈번한 우리나라에 9세기에 차나무가 전해 졌다는게 이해가 안되는 것이었다. 아득한 선사시대에도 한반도에서 뗏목을 타고 일본과 교류했다는데 말이다.

'차'라는 말은 한자가 들어오기 이전부터 사용되었던 우리말이라고 한다. 한자가 우리나라에 들어온 것은 삼국시대이니 그 이전부터 차가 있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차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삼국사기 보다 70년 정도 앞선 '가야국기'에 아유타국 공주인 허황옥(AD.33~89)이 가야의 김수로 왕에게 시집을 오면서 차나무와 차씨를 가지고 들어왔다고 한다. 그리고 일본사기(日本史記)는 백제의 행기보살(668~749)이 7세기초에 처음으로 일본에 차를 전했다는 기록이 있다고 한다.

통일신라 시대에 불교의 부흥과 더블어 이후 고려 시대에 와서는 차문화가 가장 꽃피었던 시기라고 한다. 그러나 조선 시대에 들어서면서 유교를 신봉하고 불교와 도교를 천시하는 풍조가 형성되면서 차 문화는 쇄퇴하게 되었다. 그후 일제 시기를 겪으면서 비료와 농약으로 생산성을 높인 일본의 '야부기다'종 차나무가 역으로 우리나라에 들어오게 되었고 곳곳에 다원을 형성하여 '녹차'라는 이름의 차가 널리 퍼지게 된것이다. 이 녹차는 그들의 차를 서양에 팔기 위하여 홍차와 대비되며 자연과 신선함을 상징하는 'green'을 앞에 붙인것 뿐이란다.

다도(茶道)..
대학시절에 듣고 싶었던 교양 과목중의 하나가 '다도의 이해와 실습' 이라는 과목이었는데 이 책을 읽고 나니 미련이 없어졌다. 현재 우리나라 곳곳에서 성행하고 있는 '다도 교실'에서 가르치는 다도는 일본의 다도 인데, 그 다도 라는것이 예로부터 형식을 중요시했던 일본 사회에서 생겨난 것이라고 한다. 그 다도의 형식에 센리큐(1522 ~ 1591)가 무사도(武士道)를 결합하여 만든 것이 임진왜란을 일으킨 도쿠가와 이에야스, 고니시 유키나가 등에 의해 숭상되어지게 되면서 일본 전국으로 유행하고 퍼져나가게 되었던 것이다. 책에서 잠깐 소개하고 있는 '풍로파다점법'을 읽어 보니 참으로 복잡 하더이다. 본질은 어디가고 외형만 남았다고나 할까.. 책에서 우리의 다도를 설명한 구절 중에 맘에 드는것이 있어서 적어 본다. 차를 형식이 아닌 차로써 마시는것을 즐겼던 조상들의 모습이 엿보인다.

정조결(精燥潔)이면 다도진의(茶道盡矣)니라..
만들 때 정성을 다하고 저장할 때 건조 하게 하며 마실 때 청결하게 하면 다도는 완성된다.
- 초의선사 '다신전' -


한국 자생 차나무의 덖음차와 야부기다종 차나무의 녹차
우리의 차는 중국의 발효차, 반발효차도 아니고 일본의 찐차인 녹차도 아니고 덖음차라고 한다. 처음에는 '덖는다'라는게 무슨 말인지 정확히 모르겠더니만 자꾸 보다보니까 조금 알겠다. 내가 이해한 '덖다'는 찌는 것도 아니고 볶는것도 아니고 굽는것도 아닌 그 중간의 어떤 것인것 같다. 일본식 녹차는 입을 조각내서 따지만 우리 자생차는 '일창이기'형식의 찻잎을 따서 찻잎의 진이나와 변질되는 경우가 적다. 녹차는 솥에 넣고 찌지만, 우리차는 9~10번정도 덖어서 만든다. 녹차는 엽록소가 많아 녹색을 띄며 풋비린내가 나지만, 우리차는 다갈색으로 구수한 숭늉냄새가 난다고 한다. 무엇보다도 맛이 다른건 차나무의 차이가 아닐까 한다. 비료와 농약을 사용한 야부기다종은 뿌리가 횡근이고 우리의 자생차는 뿌리가 직근으로 땅위의 자기키보다 길다고 한다. 그러고 보니 아직까지 우리 자생차를 한번도 마셔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아쉽군...

ps : 덖다² : [덕따] <타동사> 물기가 조금 있는 고기나 약재 따위를 다른 물을 붓지 않고 냄비나 솥에 넣어 타지 않을 정도로 볶아서 익히다.

한국 자생차를 구입할수 있는 곳 : http://www.geumdunsa.org/

목차 보기..

책 속으로 from YES24..


Tag:
Posted
Filed under 다이어리
`정숙한 미인` 이란 뜻의 철관음

2005년 업무 Kick-off 미팅 끝나고, 부사장님께서 회사 근처 '공을기객잔(孔乙己客潺)’ 이란 중국 음식점에서 연구소 미들웨어팀 점심을 사주셨다. 평소 가보고 싶었는데 음식값이 비싸서 못가보던 터라 신이 나서 따라 갔더랬다. (회사에서 도보로 5분 거리)

이름도 생각 안나는 요리들을 주문 한다음에 (메뉴가 전부 중국어 =.=a) 좀 앉아서 기다리고 있으니 차(茶)가 나왔다. 부드럽고 은은한 향기와 약간은 달콤한 맛을 가진 차였다. 너무 궁금해서 차이름을 물어 보니 철관음(鐵觀音) 이라는 차란다. 따뜻한 차를 마시니 마음도 편안해 지고 긴장도 풀리면서 몸이 가벼워 지는 것을 느꼈다.좋은 사람들과 차한잔 하면서 떠드는 수다는 삶의 여유를 느끼게 한다.

공을기 객잔에 준비되어 있는 중국 10대 명차!
차가 처음 재배된 나라, 중국. 그 드넓은 대륙에서 생산된 중국의 10대 명차가 파티장에서 선보입니다. 객잔을 거닐며 차를 마시고 대화를 나눠 보십시오. 명차가 되기 위한 까다로운 대륙의 조건들을 넘어 우수하고 독특한 차의 품격이 느껴지는 서호용정, 안계철관음, 몽정차, 벽라춘등의 10대 명차가 대륙의 정기를 전해 줍니다. 일본, 한국의 다도(茶道)와도 다른 대륙의 기풍이 넘칩니다. 큰 싸움에서 펼쳐지는 진법대로 선보이는 중국 다도의 풍류로 이날 대접합니다.


철관음은 관음보살(자비의 여신)에게 영광을 돌리기 위해 지어졌다.
전설에 의하면 후지안지방(중국의 남부)의 무너져가는 작은 절에 철로 만들어진 관음보살의 불상이 있었다. 어느날 농부의 꿈에 관음보살이 나타나 절뒤의 동굴에 보물이 있으니 그 보물을 잘 보살피고 다른사람들과 그 보물을 나누워 가져라 했다.

그는 작은 새싹을 발견하였고 그것을 잘 가꾸었다. 그 나무에서 딴 잎은 향도 좋고 맛도 좋았다.그 농부는 차 수확을 마을사람들과 그 지역의 모든 사람들과 나누웠으며 관음보살에게 영광을 돌리기 위해 철관음이라 이름하였다. 철관음은 고급차이며 달콤한 향, 부드럽고 섬세한 맛과 끓는 물을 부으면 차잎도 아름답게 풀어진다. 보통 음식과 강한맛의 음식과도 잘 어울리며 특히 피곤하고 힘든 하루를 마무리 할 때 혹은 언제든지 사려깊은 자비의 여신에게 선물을 받고 싶을 때 마시기 바랍니다.


공을기객잔의 컨셉은 청나라 초기의 반청복명(反淸復明: 청나라에 반대하고 명나라를 다시 세운다) 사상이라고 한다. 그래서 만주족의 청이 한족의 명을 지배하던 당시의 분위기를 재현하기 위해 매니저의 옷은 지배 계급인 청의 복장을, 그 아래의 직원들은 명의 복장을 하고 있다.

02-544-2025 12:00∼24:00 (연중무휴) valet parking 오향삼겹살 3만5000원, 쇠고기안심굴소스 2만9000원, 2인용 점심 세트 (1인) 1만5000원, 대하요리 3만5000원, 해삼 초고버섯 굴소스 5만5000원 서울 압구정동 안세병원 사거리 하이마트 맞은편

- 공을기객잔 참고 사이트-
http://www.clubfriends.co.kr [추천]
http://www.connie.pe.kr
http://blog.empas.com/badama/read.html?a=2117964
http://blog.empas.com/hagake/read.html?a=3739963

- 철관음 참고 사이트 -
http://blog.empas.com/hongla/read.html?a=127814
http://kr.ks.yahoo.com/service/wiki_know/know_view.html?tnum=133239
- 철관음을 판매 하고 있는 쇼핑몰 -
http://www.teabox.co.kr/FrontStore/iGoodsList.phtml?iCategoryId=98
Posted
Filed under 커피 매니아


Day2에 두번째 세션 J2SE 5를 듣기 전에 잠깐 차한잔~
서빙 하는 아가씨가 정성들여 준비해준 홍차 ㅋ

립톤 티백 이었지만 뭐 나름대로 맛있었다!

장소는 JW.Marriot Hotel



썬 테크데이 행사 중에 휴식 시간에 제공 하는 무료 커피 ^^*

JAVA 커피라는데 정체는 잘 모르겠다~

JAVA 개발자들이 JAVA커피를 좋아했었기 때문에 언어 이름을 그렇게 정했단다...

후훗,,,..

이커피 마시다가 세션 기조 연설중에 엎었었다 =.= 에휴..
컨디션 엉망..
Posted
Filed under 다이어리


자스민의 꽃말은 '사랑스러운'
대부분의 가향차(향을 첨가한 차들..)들은
기본 베이스를 녹차나 우롱차에 둔다.

자스민차도 예외는 아닌데 100% 자스민으로만 만든 차도 있다고 한다.
가유의 자스민 차는 은은한 향기가 잘 베어 있어서 느낌이 좋았다.

ps : 가유 신사점에서 회사 동료 박정은씨 군입대 송별회식~
가유(加油) : 중국말로 힘내라...기름을 부어 더욱 활활 타오르라는 의미 란다.
Posted
Filed under 책 소개/리뷰
 차 - 창해ABC북 028 [생활의 지혜]  스테판 멜시오르 뒤랑 외 지음, 박혜영 옮김
차에는 어떤 종류가 있으며, 어떻게 마셔야 할까? 차의 소비가 전세계로 확대되면서 차 생산은 점차 공업화되고 있으며 제조 기술도 현대화되었은데 그만큼 차맛도 변했을까?이 책은 중국에서 영국, 인도에서 지중해, 러시아에서 케냐에 이르기까지 차를 즐기는 다양한 모습들과 차의 역사, 차의 종류와 마시는 법 등 차에 관한 모든 것을 ABC순으로 실었다.


차(茶)는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음료이자 기호 식품이다.
차의 기원은 약 5천년쯤으로 알려져 있는데, 와인과 커피에 비해서는 그 종류와 품종이 복잡하진 않은 것 같다. (품종은 아삼지역이 원산지인 차나무와 중국이 원산지인 차나무 두종류가 있는것 같다.)

창해 ABC 북의 특성대로 차에 대한 각종 키워드를 사전식으로 구성하였다. (우리나라 어순에 맞게 '가나다'순으로 편집)
'신농씨'와 '달마대사'에 얽힌 차의 기원에 대한 이야기, 유럽으로 차가 보급되는 과정과 차 나무의 산업화 적인 재배, 일본과 중국, 인도,한국에 차가 보급된 시점.. 등등 찾아 보기 편하다.

각 나라의 다도문화에 대해서도 키워드로 실려 있어서 흥미있다.
한국에 차나무가 전파된 역사에 대해서도 기술되어 있는데, 9세기 당나라에 파견되었던 신라의 대신 대렴(大廉-'청렴할 렴'자군요..)이 귀국길에 선물로 가지고와 왕에게 바친것이 시초가 되었고, 그 차나무는 왕명에 의해 지리산에 재배되게 되었단다.

역시 얇은 분량에 다양한 삽화로 볼거리가 많고 키워드 설명이 일품이다. ABC북만 마스터 해도 어디가서 차 전문가 소리를 충분히 들을 수 있을 것 같다.